비에 젖을수록 다 비치도록 투명해지는 ‘유리꽃’ 산하엽

By 윤 승화

비를 머금으면 유리가 되는 꽃이 있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유리처럼 투명하고 반짝거리는 꽃, 산하엽이 화제를 모았다.

매년 이맘때(5~7월) 개화하는 산하엽은 주로 동아시아 습한 산기슭에 서식하며 꽃망울을 틔운다.

그러나 처음부터 투명한 꽃잎을 찾다가는 산하엽을 발견할 수는 없을 것이다. 산하엽의 투명한 유리 꽃잎은 특별한 순간에만 볼 수 있기 때문이다.

9gag
9gag

외국에서 ‘유령의 꽃’이라고도 불리는 산하엽은 원래 자그마한 하얀 꽃잎과 노란 술을 가졌다.

그 자체로도 충분히 사랑스럽지만, 이 꽃의 매력은 비가 올 때 그 빛을 발한다. 하얀 여섯 꽃잎은 젖으면서 투명하게 변한다.

물에 닿으면 투명해지는 산하엽의 꽃잎은 젖는 정도에 따라 투명함도 달라지는데, 이슬이나 빗물 양에 따라서다.

어떤 날에는 얼음처럼, 어떤 날에는 유리처럼 변하는 산하엽. 꽃잎들은 햇빛이 떠오르면 다시 뽀얀 하얀색으로 돌아온다.

9gag
9g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