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에서 급식카드 들고 우물쭈물하는 어린 남매, 술 취한 남성이 다가가는데…

By 김연진

편의점 계산대 앞에서 어린 남매와 만난 한 남성. 어린 남매는 우물쭈물하면서 계산하느라 시간을 오래 끌었다.

그때, 뒤에서 기다리던 남성이 한마디 했다. 그 말을 듣고 계산하던 아르바이트생까지 깜짝 놀랐다.

과거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해당 사연은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편의점에 들른 남성 A씨의 경험담이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A씨는 “친구들과 술을 마시고 편의점에 가서 초코우유를 사려고 하는데, 계산대 앞에서 어린 남매를 보게 됐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초등학생으로 보이는 여자아이, 유치원생으로 보이는 남자아이였다. 둘이서 급식 카드로 결제를 하더라”고 말했다.

A씨의 설명에 따르면, 이 남매는 ‘잔액 부족’으로 결제를 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래서 결제가 될 때까지, 하나씩 품목을 빼면서 결제를 시도했다.

A씨는 “뒤에서 기다리기 짜증 나서, 우리가 고른 우유 전부 다 계산대에 올려버렸다. 그러면서 ‘여기 올려둔 거 한 번에 결제해달라’고 부탁했다”라고 밝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연합뉴스

그가 어린 남매의 몫까지 전부 계산을 해준 것이다.

A씨는 “친구가 술에 취해서 남자아이한테 뭐라고 말을 걸더라. 그러더니 지갑에서 5만 원을 꺼내서 ‘까까 사 먹어~’라며 줬다”라며 “누나로 보이는 여자아이는 눈치만 보다가 ‘고맙습니다’라고 인사하며 챙겨갔다”고 전했다.

웃으면서 이야기를 꺼낸 해프닝이었지만, A씨는 계속 어린 남매가 신경 쓰였는지 이런 말을 전했다.

“굶지 마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