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5일) 탄신일인 세종대왕이 백성을 진심으로 사랑했다는 5가지 증거

By 윤 승화

5월 15일인 오늘은 한반도 최고의 성군 세종대왕이 태어나신 탄신일이다.

역사상 가장 우리 백성을 사랑했던 지도자가 아마 세종대왕이 아닐까.

세종대왕은 정치적 발걸음 하나하나에 백성을 위한 마음을 담아 움직였다.

여기, 백성을 사랑했음을 느낄 수 있는 세종대왕의 행적 다섯 가지를 모아봤다. 여기에는 널리 알려진 한글 창제나 농사직설 편찬 등은 제외됐다.

많은 사람이 모르지만 오늘날 시선으로 바라봐도 굉장히 획기적인 복지 정책이었던 세종대왕의 정책들.

세종대왕 탄신일인 오늘(15일) 그 애민정신을 기리도록 하자.

연합뉴스

1. 아동 및 노인 복지 정책 도입

부모를 잃은 아이들을 위해 의료 기관인 ‘제생원’에서 이들을 돌보고 입양을 돕도록 명했다.

90세가 넘은 노비에게는 장수의 의미로 쌀 약 288kg을 제공하도록 했다.

2. 장애인 복지 정책

장애를 가지고 태어난 사람들이 차별받는 것이 부당하다고 여긴 세종대왕은 장애인 단체에 노비와 쌀을 적극적으로 지원했다.

이에 따라 장애인들의 직업훈련이 활성화될 수 있었다. 실제 세종대왕은 악기를 다룰 줄 아는 시각장애인 중 신분이 천민인 자라도 재주를 시험하여 채용하도록 명하기도 했다.

SBS ‘뿌리깊은 나무’

3. 출산 휴가제 도입

만삭의 몸으로 출산 직전까지 일해야 하던 관노비들에게 출산 휴가를 제공했다. 출산 전 30일, 출산 후 100일의 출산 휴가를 제공했다.

그뿐만 아니라 남성 노비에게도 30일의 출산 휴가를 제공해 아내를 보살필 수 있도록 했다.

4. 국민투표 실시

세종대왕은 토지법 제정에 앞서 지역별로 관리를 파견했다. 백성의 삶과 직결된 토지 부분 문제인만큼, 백성을 상대로 투표를 실시하기 위해서였다.

이후 약 5개월동안 백성의 의견을 적극 수렴했다.

5. 왕가 재산 축소

세종대왕의 조치로 아들 수양대군을 포함한 모든 대군들이 소유한 토지를 대폭 줄였고, 이 토지들은 저렴한 값에 백성에게 대여, 농사를 지을 수 있게끔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