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건된 자기 때문에 울먹이는 후배 소방관 보며 오히려 걱정하는 소방서장

By 곡 문정

“제일 먼저, 제일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키셨는데…” “저희 직원들 심리 치료가 필요합니다”

피의자로 입건된 소방서장은 자신을 옹호하며 눈물 흘리는 후임을 되려 더 걱정하고 있었다.

지난 9일 진행된 용산소방서 이태원 참사 간담회에서는 참사 당시 상황 관련 현장 일선에 있었던 소방관들이 업무 현황과 건의 사항을 발표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마이크를 잡은 김진철 용산소방서 행정팀장은 발표에 앞서 고개를 푹 숙이며 눈물을 주체하지 못하는 모습을 보였다.

KBS 보도 화면 캡처

이윽고 한숨을 쉬며 호흡을 가다듬은 김 팀장은 “제가 나름대로 이렇게 작성을 하는데, 쓰다가 저도 이렇게 눈물이 막 복받쳐가지고”라고 설명하며 애써 울음을 참았다.

김 팀장은 “저희 현장에서 너무나 열심히 일했다. 업무를 하다 보면 조그마한 실수나 그런 건 있을 수 있지만, 그 현장에 처음으로 도착해서 마지막까지 지켰던 게 우리 소방이었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이렇게까지 노력했는데 돌아오는 게 정작 (소방서장님 같은) 그분들을 어제부로 입건했고 두 차례 압수수색을 당했고, 그 내용 자체도 제가 보면 너무나 포괄적이고 추상적이다”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김 팀장은 특히 앞서 피의자 신분으로 형사 입건된 최성범 용산소방서장을 두둔하고자 목소리를 높였다.

KBS 보도 화면 캡처

“특히 서장님 같은 경우 진짜 최일선에서 그 누구보다 제일 먼저 현장에 가셨고요. 제일 먼저, 제일 마지막까지 현장을 지키셨던 부분입니다”

마지막까지도 끝내 눈물 섞인 목소리로 김 팀장은 “부탁 좀 드리겠다. 도와달라. 억울한 부분이 너무 많이 있다. 많이 좀 도와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간담회에는 경찰이 이태원 참사와 관련해 업무상 과실치사상 혐의로 입건한 최 서장도 참석해 있었다.

최 서장은 업무 현황과 당시 상황 보고 외에 경찰 수사와 관련한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고 말을 아꼈다. 다만 후배 소방관들을 위해 직접 입을 열었다.

MBC 보도 화면 캡처

최 서장은 “앞으로 심리 치료, 정신과와의 네트워킹이 필요할 것 같다”며 “지금 저희 고위험군으로 분류된 직원들은 시급히 정신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 그런 점이 좀 아쉬움으로 남는다”고 전했다.

앞서 이태원 참사를 수사하는 경찰 특별수사본부는 최 서장이 참사 발생 전후로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제 당시 무전 녹취록에 따르면, 최 서장은 소방 인력 투입은 물론 경찰력 배치와 현장 관리를 홀로 지시하며 소방 업무를 넘어 컨트롤타워 역할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용산소방서 이태원 참사 간담회가 열린 지난 9일은 119를 상징하는 11월 9일, 제60주년 ‘소방의 날’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