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에게 밥 한 끼 먹여야” 직접 차린 ‘제사상’ 참사 자리에 내온 골목가게 사장님

By 곡 문정

“애들에게 한 끼 먹여야 될 것 아니에요”

이태원 참사가 벌어진 바로 그 골목에서 신발가게를 하는 상인이 직접 차린 제사상을 골목길에 내오며 남긴 말이다.

지난 1일 방송된 MBC ‘PD수첩’은 이태원 참사를 다뤘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참사가 빚어진 골목에 제사상을 차리는 상인이 등장했다.

골목에 있는 신발가게를 운영하는 이 상인은 가게 안에서 쟁반에 국과 밥, 감, 배 등으로 상을 차려 나왔다.

곧이어 골목 한가운데 돗자리를 펴고 자신이 차려온 제사상을 올린 다음 상 위 초에 불을 붙였다. 그리고는 신발을 벗고 절을 올린 뒤 한참 동안 무릎을 꿇고 앉아 있었다.

MBC ‘PD수첩’
MBC ‘PD수첩’

해당 골목은 사고 발생 현장으로 현재 경찰이 통제 중이다. 상인을 본 경찰은 “이러시면 안 된다”며 제지에 나섰다.

그러자 상인은 “이거는 봐줘야 해. 현장이니까 애들에게 밥 한 끼 먹여야 될 것 아니에요”라며 “저기(제사상)는 놔둬요. 손도 대지 마라”고 말하며 울먹였다.

참사 순간, 가장 가까이에서 지켜봤을 상인. 이 상인은 참사 당일 가게 문을 개방해 많은 부상자를 구했다고 알려졌다.

자신의 가게로 부상자들을 대피시킨 다음 신발을 잃어버린 사람들에게는 신발을 나눠주었다. 그러나 상인이 구한 사람들보다 훨씬 많은 생명이 눈앞에서 죽어갔다.

상인을 말리려던 경찰 서너 명은 결국 상인의 어깨를 다독이며 함께 눈물을 흘렸다. 경찰들은 결국 희생자들을 위한 밥상을 치우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