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은지로 버텨야겠다” 서민들이 살다 처음 보는 가격이라는 대한민국 채소 물가 근황

By 곡 문정

물가가 오른다 오른다 해도, 다른 것도 아닌 먹거리 가격이 이렇게나 오르면 서민들은 어떻게 사나요…”

이달(9월) 트위터 등 SNS에는 장을 보던 누리꾼들이 한숨을 내쉬며 찍어 올린 사진 여러 장이 공유돼 많은 사람의 눈길을 끌었다.

다름 아닌 식재료 가격표를 찍어 올린 사진들이었다.

시금치 한 단 8,500원, 배추 한 포기 16,800원, 애호박 한 개 7,900원, 무 한 개 6,000원…

가격표를 찍어 공유한 이들은 사진마다 각각 달랐다. 대형마트에서 찍은 가격표 사진도 있었고, 재래시장에서 찍은 가격표 사진도 있었다.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어느 곳에서 판매하는지와는 상관없이 최근 식료품 가격이 급격히 올랐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셈이었다.

사진을 공유한 사람들은 “이게 대한민국 물가”, “김치는 새로 못 담그고 묵은지로 버텨야겠다” 등 한숨을 내쉬었다.

사진을 접한 다른 누리꾼들도 마찬가지 반응을 보였다.

누리꾼들은 “채소 몇 개만 담아도 10만원을 훌쩍 넘긴다”, “보통은 채소 한 두 가지만 비쌌는데 요즘은 장 보러 가면 모든 채소가 비싸다”고 적었다.

“식재료뿐만 아니라 분식집에 가도 김밥 한 줄에 5,000원이다”, “우리 동네 마트에서는 시금치 한 단이 할인해서 9,900원이다” 등 더한 댓글을 남기는 누리꾼들도 있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