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안 왔으면 민망했을 뻔..”트럼프, 남북미 회담 솔직 발언

By 정 경환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JSA(공동경비구역)에 방문하면서 김정은 국무위원장도 깜짝 방문했다.

30일 대한민국과 북한, 그리고 미국이 정전 66년 만에 처음으로 판문점에서 만났다.

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정식으로 만날 것이라는 걸 오후 늦은 시각에서야 알게 됐다”며 갑작스런 미국의 회담 요청을 급하게 받아들인 것으로 알려졌다.

문재인 대통령도 회담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창의적인 회담 방식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할 정도로 남북 두 정상을 깜짝 놀래켰다.

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은 군사분계선을 사이에 두고 김 위원장과 악수를 나눈 뒤 “내가 넘어가도 되겠냐”라고 물었고 김 위원장은 흔쾌히 손으로 안내했다.

회담이 끝난 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 회견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이곳에 오지 않았으면 민망했을 것”이라며 갑작스러운 초청에 응해준 김 위원장이 태도에 만족스러움을 표했다.

주요 언론사들은 이를 특보로 보도하면서 ‘역사적 회동’이라며 장시간 생방송 보도를 진행했다.

연합뉴스

미국은 지난 베트남 하노이 회담에서 북한의 비밀 핵시설을 폭로한 뒤 회담을 결렬시켰다.

이후 미국은 중국과 이란을 강하게 압박하는 모습을 보였고, 이러한 정황을 파악한 김 위원장이 핵시설 개발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을 수 있다며 이번 회담의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