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전 중인 국가의 정부와 반군 지도자 초청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발등 입맞춤’

By 김 연진

평소 무릎이 좋지 않았던 프란치스코 교황은 거친 숨소리를 내뱉으면서도 멈추지 않고 정치인들 앞에서 무릎을 꿇었다.

현장에 있던 모든 사람들은 예상치 못한 교황의 행동에 당황한 기색을 감출 수 없었다.

도대체 어떤 이유로 프란치스코 교황은 정치인들 앞에서 무릎을 꿇었던 것일까.

지난 11일(현지 시간) 교황청 산타 마르타의 집에서는 남수단 지도자 및 정치인들과 함께하는 피정 행사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남수단 정부 측과 반군 지도자를 한자리에 초청해 내전을 멈추고 평화를 되찾길 간청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평화를 계속 유지하길 바란다”며 강조했다.

연합뉴스

이어 “많은 어려움이 있겠지만 이를 이겨내고, 문제를 해결해달라”고 간청했다.

또 “갈등과 의견 충돌이 있겠지만 사람들 앞에서는 손을 잡으라”며 “그러면 여러분들은 남수단의 아버지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교황은 이 말이 끝나자마자 남수단 지도자들 앞으로 다가갔다. 그러더니 수행원의 부축을 받아 무릎을 꿇었다.

무릎을 꿇은 교황은 남수단 지도자들의 발에 차례로 입을 맞추기 시작했다.

전례 없는 파격적인 교황의 행동에 남수단 지도자들은 어쩔 줄을 몰라했다.

연합뉴스

지병이 있어 무릎을 거의 굽히지 못했던 교황은 고통스러운 듯 숨을 거칠게 몰아쉬면서도 이를 멈추지 않았다.

이런 행동에는 최근 남수단에서 연달아 발생한 쿠데타에 수단의 평화 협정이 깨질 수 있다는 교황의 염려가 담긴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3년부터 수단에서는 정부와 반군 사이 내전이 벌어져 약 40만명이 숨지고, 수백만명이 피난민이 되는 최악의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교황청은 남수단 지도자들이 서로 화해하고 평화를 유지할 수 있도록 피정 행사를 진행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