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구들 때문에 문틈에 머리 낀 소녀는 고개를 들지 못하고 울었다

By 김연진

문틈에 머리가 끼어버린 소녀는 고개를 푹 숙인 채 1시간이나 서 있어야 했다.

소녀는 목과 머리를 짓누르는 고통도 느끼지 못했다.

자신을 보며 비웃고, 조롱하는 친구들 때문에 가슴에 생긴 상처가 더욱 아팠기에.

지난 2017년, 중국 윈난성의 한 학교에서는 익명의 13세 소녀가 문틈에 머리가 낀 사고가 발생해 소방관들이 출동했다.

이 소녀가 이렇게 된 이유는 친구들의 심한 장난 때문이었다.

gogotsu

학교 식당의 유리 문을 여는 과정에서 그 사이에 작은 틈이 생기자, 친구들은 이 소녀를 억지로 문틈에 끼워 넣었다.

이후 소녀가 머리를 빼려고 하자 빠지지 않았다. 오히려 문이 소녀의 목을 조르면서 극심한 통증을 호소하기에 이르렀다.

친구들은 소녀가 어쩔 줄 몰라 하며 고통스러워하는 모습을 바라보기만 했다. 심지어 어떤 친구들은 이를 비웃기도 했다고.

수치심을 느낀 소녀는 고개를 들지 못했다. 고개를 푹 숙여 머리카락으로 얼굴을 가린 채 눈물을 뚝뚝 흘렸다.

결국 이 현장을 목격한 선생님의 신고로 지역 소방관들이 출동해 소녀를 구출했다.

gogotsu

당시 현지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사고를 당한 소녀는 평소에도 학교에서 괴롭힘과 따돌림을 당하던 왕따 학생이었다.

다행히도 사고 현장에서 구조된 소녀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즉시 치료를 받았고, 찰과상 등 가벼운 부상을 회복하고 안정을 되찾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사고 이후 학교 측이 따돌림을 주도한 가해 학생들에게 별다른 처벌을 내리지 않아 학부모들의 큰 반발을 산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