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인파 참가한 6·4 톈안먼 사건 30주년 추모 촛불집회 (홍콩)

By 남 창희

지난 4일 홍콩 빅토리아 공원에서 ‘6·4 텐안먼(天安門) 민주화 시위 30주년 기념 추모집회’가 열렸다.

FONG/AFP/Getty Images

연합뉴스 현지특파원 보도에서 “중국 정부는 계속 거짓말을 하고 있지만, 진실은 절대 숨길 수 없습니다. 우리는 중국 본토인들이 진실을 알길 원하며, 그들이 알게 될 때까지 계속 진실을 말할 것입니다”라는 40대 회사원의 발언을 전했다.

PHILIP FONG/AFP/Getty Images

집회를 주최측인 ‘홍콩시민지원애국민주운동연합회’는 이날 촛불집회 참가인원이 역대 최대인 18만명을 넘어섰다고 발표했다.

ISAAC LAWRENCE/AFP/Getty Images

경찰이 추산한 참가인원은 3만7천명이지만 “기자가 언뜻 보기에도 빅토리아 공원을 가득 채운 사람들의 수가 이보다는 훨씬 많아 보였다”고 연합뉴스는 논평했다.

ISAAC LAWRENCE/AFP/Getty Images

톈안먼 사건은 1989년 6월 4일 민주화와 언론자유, 정치개혁을 요구하는 대학생과 시민들이 중국 베이징 톈안먼 광장에 집결한 사건이다.

 

ISAAC LAWRENCE/AFP/Getty Images

당시 자오즈양 총리 등 온건파는 시위대 설득을 주장했지만, 덩샤오핑 등 공산당 강경파는 탱크와 장갑차를 동원해 시위대를 무자비하게 유혈진압했다.

 

ISAAC LAWRENCE/AFP/Getty Images

시위대는 홍콩 정부가 추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에 대해서도 반대 목소리를 높였다. 이 법안은 홍콩과 범죄인 인도 조약을 체결하지 않은 국가나 지역에도 범죄자를 인도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PHILIP FONG/AFP/Getty Images

하지만 홍콩 시민들은 이 법안이 중국 정부를 비판하는 반체제인사나 인권운동가를 중국 본토로 송환하는 데 악용될 수 있다고 반발하고 있다.

 

PHILIP FONG/AFP/Getty Images

이날 홍콩 집회에는 아이와 어른, 노인과 청년 등 세대를 아우르는 시민들이 모여 숙연한 분위기를 연출했다.

 

PHILIP FONG/AFP/Getty Images

민주화를 상징하는 ‘자유의 여신상’. 1989년 톈안먼 사건 당시 베이징에 시위대가 세웠던 동상을 재연했다.

 

PHILIP FONG/AFP/Getty Image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