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붕 뜯기고 크레인 휘고…태풍 ‘난마돌’ 공포적 위력

연유선

초강력 태풍 난마돌이 일본 남부 지역에 접근하며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SNS에는 차량이 날아가고 건물 지붕 기구물이 부서지는 등 피해 현황을 담은 영상들도 등장하고 있다.

AP통신에 따르면 18일 태풍 ‘난마돌’이 일본 남부 지역에 접근하면서 수천명의 주민들이 대피했다. 정전, 침수 피해가 계속 발생하고 있고 강풍 피해도 잇따랐다.

기상청

일본 기상청은 난마돌이 남쪽 섬 야쿠시마 부근에서 천천히 북상해 이날 늦게 규슈에 상륙할 것으로 내다봤다.

피해 지역 주민들에게는 “전례 없는 수준”의 강풍과 파도를 경고하며 대피령을 내렸다. 현재까지 부상자는 보고되지 않았다.

온라인 커뮤니티

가고시마현에서는 9000명이 넘는 주민들이 대피소로 대피했고 미야자키현에서도 4700명이 대피했다.

규슈와 야마구치현, 히로시마현, 고치현, 에히메현, 도쿠시마현 내 여러 지자체가 호우 특별경보에 따른 최고수위 경보인 레벨5 또는 이보다 한 단계 낮은 레벨4의 경보를 발령했다.

이에 따라 피난 권고 대상이 된 이들은 오후 18일 7시 기준 약 830만 명에 달했다고 NHK는 전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SNS 등에 올라온 영상을 보면 강풍으로 건물 외부 기물이 파손되면서 주변에 있는 전선을 건드려 합선을 일으켰다.

대형 밴 차량이 통째로 날아가는 등 장면을 보면 바람의 세기가 짐작된다. 크레인은 강풍에 엿가락처럼 휘어졌다.

SBS뉴스 캡처

한편 기상청에 따르면 ‘난마돌’은 오늘(19일) 오전 6시 기준 중심 기압 965hPa, 최대 풍속 37㎧, 강도 ‘강’으로 일본 가고시마 북쪽 230㎞ 지점을 지나 시속 15㎞로 북북동진 중이다.

‘난마돌’은 오전 10시께 부산을 거쳐 오전 11시 대구, 낮 12시 포항에 최근접해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오전 6시 기준 난마돌 중심과 부산까지 거리는 220㎞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