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김여정 “코로나19 남한이 유입시켜…강력 보복 대응”위협

연유선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여동생인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은 남측에 의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북에 유입됐다고 주장하며 강력한 보복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11일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김 부부장은 전날 김정은 위원장의 참석하에 열린 전국비상방역총화 회의 토론에 나서 “우리가 이번에 겪은 국난은 명백히 세계적인 보건 위기를 기회로 우리 국가를 압살하려는 적들의 반공화국대결광증이 초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그는 “전선 가까운 지역이 초기발생지라는 사실은 우리로 하여금 깊이 우려하고 남조선 것들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게 하였으며 경위나 정황상 모든 것이 너무도 명백히 한곳을 가리키게 되었는바 따라서 우리가 색다른 물건짝들을 악성 비루스 류입의 매개물로 보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러한 과학적 견해를 가지고 볼 때 남조선지역으로부터 오물들이 계속 쓸어 들어오고 있는 현실을 언제까지나 수수방관해둘 수만은 없다는 결론에 도달하게 한다”고 덧붙였다.

김 부부장은 “우리는 반드시 강력한 대응을 해야 한다”며 “이미 여러 가지 대응안들이 검토되고 있지만 대응도 아주 강력한 보복성 대응을 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만약 적들이 우리 공화국에 비루스가 류입될 수 있는 위험한 짓거리를 계속 행하는 경우 우리는 비루스는 물론 남조선당국것들도 박멸해버리는 것으로 대답할 것”이라고 위협했다.

김 부부장은 “너절한 적지물 살포놀음의 앞장에 선 짐승보다 못한 추악한 쓰레기들의 배후에서 괴뢰보수패당이 얼마나 흉악하게 놀아대고 있는가를 우리는 낱낱이 새겨두고 있다”고 했다.

조선중앙통신 연합뉴스

또 “현 괴뢰정권은 2020년에 우리가 북남공동련락사무소까지 통째로 날려보내면서 초강경으로 대응하는데 질겁하여 당시 괴뢰정부가 거둬들였던 삐라살포기구를 인간추물들에게 되돌려주었는가 하면 형식적으로나마 제정하였던 ‘대북삐라살포금지법’을 폐기하려는 움직임까지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명백히 반인륜적인 범죄다. 문제는 괴뢰들이 지금도 계속 삐라와 너절한 물건짝들을 들이밀고 있다는 데 있다”면서 “남조선 괴뢰들이야말로 우리의 불변의 주적이며 혁명투쟁의 승패를 좌우하는 근본요인은 계급의식”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효정 통일부 부대변인 / 연합뉴스

한편 통일부는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병 원인을 남측 책임으로 돌리고 보복 대응을 위협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북한이 전국비상방역총화 회의에서 북한의 코로나바이러스 유입 경로와 관련하여 근거 없는 억지 주장을 되풀이하면서 우리 측에 대해 무례하고 위협적인 발언을 한 데 대해 강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