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회용 인공눈물 뜯고 눈에 ‘바로’ 넣으면 안됩니다!”

연유선

일회용 인공눈물을 뜯고 에 바로 넣으면 안 되는 중요한 이유가 있다.

눈이 뻑뻑할 때 가장 먼저 찾게 되는 인공눈물약은 보존제 유무에 따라 1회용과 다회용으로 분류되는데, 1회용 인공 눈물 약은 개봉할 때 미세 플라스틱이 점안액에 들어갈 수 있으므로 첫 한 방울은 버리고 사용하는 것이 좋다.

식품의약품안전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행한 ‘일회용 점안제 안전관리 가이드라인(민원인 안내서)’에는 ‘자른 곳에 요철이 생길 수 있어 용기 파편을 제거하기 위해 사용 전에 살짝 눌러 1~2방울을 사용(점안)하지 않고 버린다’는 내용이 적혀있다.

유튜브 채널 ‘소탐대실’ 측은 “약국에서 파는 일곱 종류의 일회용 인공눈물을 모두 살펴본 결과, 다섯 개의 일회용 인공눈물 제품 어딘가에 ‘최초 사용 시 1~2방울은 점안(눈에 넣음)하지 않고 버린다(개봉 시의 용기 파편을 제거하기 위함)’이라는 문구가 적혀있었다”고 알렸다.

연합뉴스

그렇다면 정말 인공눈물 안에 용기 파편이 있는 것일까? 

‘소탐대실’ 측과 안전성평가연구소가 광학 현미경으로 관찰한 결과 인공눈물에서 마이크로 사이즈의 파편이 발견됐다.

안과 전문의는 “눈으로 들어간 미세플라스틱이 눈물길을 통해 코로 들어가고, 더 깊게는 폐까지 들어갈 수 있다”고 설명하고 있다.

CANVA

보존제가 첨가되지 않은 1회용 인공 눈물 약의 경우 하루 4번 이상 점안해야 하거나, 렌즈를 착용할 때 사용하는 게 좋다.

보존제가 있는 경우 렌즈를 빼고 넣어야 한다. 보존제가 렌즈에 들러붙어 염증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이다.

1회용 인공 눈물 약은 개봉할 때 미세 플라스틱이 점안액에 들어갈 수 있으므로 첫 한 방울은 버리고 사용하고, 개봉 후 최대 24시간 내 사용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