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번 물어봤다” 아들 업고 한라산 오른 이시영 ‘아동학대 논란’ 해명

이서현

배우 이시영(41)이 6세 아들을 등에 업고 한라산을 등산한 것과 관련해 논란이 불거지자 해명했다.

이시영은 지난 2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라산 영실코스, 정윤이와 새해 일출 산행을 도전해봤어요’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앞서 그는 새해 첫날 체중이 20㎏에 달하는 6세 아들을 업고 한라산 등반에 성공했다고 알렸다.

이시영 SNS

많은 이들이 감탄했지만 설산에 아이를 업고 오르는 게 안전상 문제가 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자칫 미끄러지기라도 하면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기 때문이다.

이시영 SNS

일부는 새벽 3시에 일어나 엄마 등에 업혀 설산에 오른 아들 역시 무척 힘들었을 거라며 아들의 건강을 걱정했다.

움직임 없이 추위에 오래 노출될 경우 저체온증이 올 수도 있었다는 것.

이 때문에 누리꾼들은 “엄마 욕심이다”라며 아동학대가 아니냐는 반응을 보였다.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띠

영상을 통해 이시영은 아들을 업고 한라산을 오른 것에 대해 “나만의 버킷리스트였다”고 말했다.

아들이 한라산을 혼자서 갈 수 있을 때까지 최소 5년은 기다려야 하고, 업고 올라가려면 20㎏ 넘기 전인 올해가 마지막 기회였다는 것.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띠’

이시영은 “내 욕심일 수 있지만 올해 가야겠다고 생각했다. 정윤이한테도 10번 물어봤는데 10번 다 ‘예스’라고 했다며 “저도 엄마다 보니까 애 기분이 너무 중요해서 ‘추워?’라고 계속 물어봤다. 중간 멘트도 하나도 못 하고 정윤이에게만 포커스를 맞췄다”고 밝혔다.

이어 “정윤이도 하고 나서 ‘너무 좋았고, 사실은 안 추웠다’고 하더라. 다음에는 걸어서 갈 수 있는 낮은 산부터 천천히 갈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띠’

한편, 등산 마니아인 이시영은 현재 등산 전문 유튜브 채널 ‘이시영의 땀띠’를 운영 중이다.

동네 뒷산이 아닌 전국 100대 명산을 목표로 꾸준히 산을 오르는 콘텐츠를 만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