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생방송 중 갑자기 사라진 카메라맨…그가 급히 달려간 곳

이현주

미국 플로리다에 상륙한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의 피해 상황을 전하던 호주의 한 방송사.

그런데 갑자기 카메라맨이 생방송 도중 장비를 땅에 내려놓고 어디론가 급히 달려갔다.

해당 모습은 자신이 놓고 간 카메라에 포착됐다.

유튜브 ‘7NEWS Australia’

지난 1일(현지 시각) CNN은 지난달 28일 호주 7뉴스 소속 카메라맨 그랜 앨리스가 플로리다주를 강타한 허리케인 이언의 피해 상황을 생중계하다가 카메라를 땅에 놓고 어디론가 달려갔다고 보도했다.

당시 현지 상황을 전하는 특파원 팀 리스터의 뒤로 이재민들이 짐을 든 채 물이 범람한 도시를 위험하게 건너고 있었다.

이들 중에는 아이를 안거나 생필품을 가득 챙긴 채 대피하는 이재민도 있었다.

유튜브 ‘7NEWS Australia’
유튜브 ‘7NEWS Australia’

이를 카메라에 담고 있던 앨리스는 리스터에게 양해를 구한 후 장비를 놓고 흙탕물을 향해 뛰어들었다.

이내 이재민들이 들고 있던 짐을 나르거나 부축하며 도왔다.

엘리스가 이재민들을 돕는 동안 리스터는 직접 카메라를 들고 촬영을 이어갔다.

유튜브 ‘7NEWS Australia’
유튜브 ‘7NEWS Australia’

리스터는 엘리스의 모습을 찍으며 “우리는 사람들이 물을 건너가도록 돕고 있다”라며 “저기 있는 우리의 카메라맨이 침수된 집을 떠나려는 사람들을 돕고 있다는 걸 알 수 있다”라고 말했다.

앨리스가 다시 돌아오자 리스터는 “굿 잡 그랜”이라고 말했다.

이를 생방송으로 접한 시청자들은 앨리스를 향해 “영웅”이라고 칭찬했다.

유튜브 ‘7NEWS Australia’

한편 미국 사상 5번째로 강력한 허리케인 이언으로 플로리다주에서 1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안으로 인한 피해액은 1000억 달러(약 144조1000억 원)로 추산된다.

피해 규모가 큰 만큼 복구에도 상당 기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계 당국은 최소 몇 주에서 길게는 수개월 이상 걸릴 것으로 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