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먹통 사태’로 킥보드 강제 탑승 당해 요금 50만 원 내게 된 이용자

이현주

국민 메신저로 불리는 ‘카카오톡’의 먹통 사태로 크고 작은 불편이 이어지고 있다.

이 가운데 카카오를 통해 킥보드를 이용한 누리꾼이 반납 오류로 수십만 원의 요금을 내게 됐다는 글이 알려졌다.

지난 16일 대학생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에 따르면 누리꾼 A씨는 카카오 서비스 먹통 사태가 발생한 전날 오후 9시 15분께 “아까 카카오 킥보드 반납 글 쓴 사람인데 현재 요금 10만6500원”이라고 적었다.

연합뉴스

A씨는 약 4시간이 지난 이날 오전 1시 31분께 ‘킥보드 반납 못 한 사람이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상황을 공유했다.

그는 “(킥보드) 요금 50만 원 돌파했고, 학정역 옆 주차장에 있었는데 누가 타고 갔는지 역 앞쪽에 있다. 환불받을 수 있겠지”라며 전전긍긍한 모습을 보였다.

카카오모빌리티가 제공하는 공유 퍼스널모빌리티(PM) 서비스 가운데 킥보드는 이용 시간만큼 요금이 산정돼 자동 결제되는 시스템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에브리타임’

킥보드를 반납하려면 앱을 통해 ‘이용 종료’ 버튼을 눌러야 한다.

당시 카카오톡 접속이 원활하지 않아 계속 킥보드를 이용하는 것으로 인식돼 요금이 부과된 것이다.

카카오모빌리티의 택시 호출 서비스 카카오T를 이용하는 택시 기사들은 이번 오류로 한동안 손님을 받지 못하는 어려움을 겪었다.

카카오 모빌리티 측은 “이용자가 부당한 요금을 부담하지 않도록 대응 방안을 마련해 안내할 계획”이라고 거듭 사과했다.

화재가 발생한 성남시 분당구 판교 SK C&C 데이터센터 전기실 | 연합뉴스

앞서 지난 15일 오후 3시 19분쯤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판교의 SK C&C 데이터센터 전기실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카카오가 임대해 사용하는 곳이다.

이번 화재로 데이터센터 구역에 전원 공급이 차단되면서 카카오톡을 비롯해 카카오페이, 카카오T, 카카오맵, 카카오게임즈 등 서비스들이 대부분 먹통이 됐다.

시스템 장애로 무인정산 중단된 카카오T 주차장 | 연합뉴스

이후 약 10시간을 넘긴 후에야 일부 기능이 정상화됐지만, 아직 완전 복구가 되지 않은 상태다.

이는 카카오톡이 서비스된 지 12년 만에 최장기간 서비스 장애다.

카카오 측은 “모든 분께서 편리한 일상으로 빠르게 복귀하실 수 있도록, 카카오의 전 크루는 최대한 조속히 모든 기능을 정상화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