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유소서 애한테 쓰레기 못 버리게 했다” 하소연했다가 혼쭐난 부모

이현주

주유소에서 쓰레기를 버리려고 했다가 제지당해 기분 나빴다는 사연을 올린 누리꾼이 되레 뭇매를 맞았다.

지난 2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귀경길 주유소 직원, 아직 어린아이에게 쓰레기는 집에서 버려야지!’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귀경길에 아이가 배고파해 햄버거 세트를 사서 먹으며 오던 중 주유소에 들렀다”라고 운을 뗐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 연합뉴스

그는 “저렴하고 깨끗한 세차장이 있어 애용하는 주유소”라고 덧붙였다.

A씨는 주유를 시작하며 중학교 3학년인 아들에게 “쓰레기 좀 버리고 가자. 세차장 쪽 가면 쓰레기 버리는 곳이 있다”라고 알려줬다.

아들은 차에 있던 햄버거 세트 종이를 들고 A씨가 알려준 장소로 갔다.

잠시 후 아들은 침울한 얼굴로 돌아왔다.

이유를 물으니 주유소 직원이 “쓰레기는 집에 가서 버려라”라고 제지했다는 것.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 연합뉴스

기분이 나빠진 A씨는 직원에게 찾아가 “아이에게 집에 가서 버리라고 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직원은 “맞다. 여기서는 영수증 정도만 버린다”라고 답했다.

이에 A씨는 “단골이고 세차 후 쓰레기 버리러 자주 왔다. 아이라고 그러신 거면 서운하다”라고 언짢은 마음을 드러냈다.

하지만 직원은 “주유소는 쓰레기 버리는 곳이 아니다. 그게 요즘 추세”라며 단호한 태도를 보였다.

A씨는 “올해 과학고 입학하는 아이에게 예의범절과 세상살이를 잘 가르치고 싶은데 정말 속상하게 돌아왔다”라고 하소연했다.

이어 “아이에게 ‘네 잘못이 아니다’라고 말했지만, 참 속상하다. 주유소 직원 잘못이냐, 우리 잘못이냐”라고 물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 연합뉴스

그러면서 해당 주유소의 사진을 올렸다.

대다수 누리꾼의 반응은 차가웠다.

누리꾼들은 “직원분이 잘 대처했다”, “주유소에서 쓰레기 받아주는 건 배려다. 그걸 당연하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 “한 명 한 명 다 버리면 주유소는 쓰레기장 되라는 거냐”, “사진을 올린 의도 때문에 욕을 먹는 것 같다”라며 질타를 쏟아냈다.

일부 누리꾼은 “간단한 쓰레기 정도는 버릴 수 있지 않으냐”라고 의견을 냈지만, 호응을 얻지 못했다.

여론이 좋지 않자 A씨는 “세차장이 붙어있어서 청소하며 쓰레기를 버리는 게 당연하다 생각한 제가 틀렸다는 댓글에 충격을 받았다”라며 “꼰대가 될 뻔했는데 오늘도 하나 배워간다”라고 댓글을 남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