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크라 전쟁서 시력 잃었지만… ‘눈물 바다’ 감동의 결혼식 올렸다

연유선

러시아군의 포격으로 시력을 읽은 우크라이나 퇴역 군인이 농촌마을에서 감동적인 결혼식을 올렸다.

지난 15일(현지시간) AP통신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많은 우크라이나 연인들이 불확실한 미래 속에서 결혼을 결심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퇴역 군인 이반 소로카(27)와 그의 신부 블라디슬라바 리아베츠(25)도 그중 하나다.

이들의 결혼식은 지난 10일 우크라이나 키이우 인근 농촌마을인 보르트니치에서 열렸다. 친척과 이웃, 친구들이 모여 두 사람의 미래를 위해 축배를 들었고 테이블 위에는 다산의 상징인 둥근 빵이 놓였다.

트위터 캡처

두 사람은 우크라이나 전쟁 속에서 인연을 맺었다. 전쟁이 발발한 지 두 달도 채 안 된 지난해 4월 6일, 당시 군 병원에서 폐렴으로 치료를 받던 소로카가 먼저 리아베츠에게 보낸 데이트앱 메시지가 계기가 됐다.

소로카의 짧은 휴가를 빌려, 두 사람은 연인으로 발전한 지 6주가 지나서야 만날 수 있었다. 이때 소로카는 리아베츠에게 약혼반지를 건네며 결혼을 약속했다.

그러나 소로카가 가장 치열한 전투가 벌어지고 있는 도네츠크 지역 바흐무트에 배치됐다. 같은 해 8월 2일 호를리브카 마을 인근에서 소로카가 속한 부대에 철수 명령이 떨어졌고, 퇴각하던 중 러시아 군대의 포격에 소로카의 눈이 포탄의 파편에 맞았다.

소로카가 병원에서 치료받았던 1년간 리아베츠는 매 주말 소로카를 찾아 소로카의 시력이 회복되길 간절히 바랐지만, 끝내 그는 시력을 잃게 되었다. 소로카가 시력을 잃고 가장 먼저 한 말은 “이제 누가 나를 원하겠느냐”라는 절망이었다.

그러나 리아베츠는 그에게 “아무것도 변한 건 없다”라며 의지를 드러냈다. 그렇게 두 사람은 우여곡절을 지나 결혼식을 올리게 됐다.

트위터 캡처

결혼식 당일, 신부 리아베츠는 흰색 드레스를 입고 오른손에 꽃다발을 든 채 소로카에게 다가갔다. 사진작가가 웨딩 사진을 찍는 동안 리아베츠는 소로카의 손을 꼭 잡은 채 그를 안내했다.

아름다운 신부를 볼 수 없었던 소로카는 리아베츠에게 결혼반지를 끼워주며 눈물을 쏟았다. 소로카는 “앞으로 나아갈 각오가 되어 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일자리를 구하고, 무엇보다도 아이를 갖기를 원한다고 했다. 소로카의 할머니 나탈리야(86)는 “내 손자가 이 아름다운 모습을 보지 못해서 안타깝다”며 “그의 인생에 이런 소중한 여인이 있다는 것에 하느님께 감사드린다”라며 눈물을 흘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