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게 개업했는데 야반도주한 손님…멘탈이 흔들리네요”

이서현

모텔을 운영하는 자영업자가 한 손님이 사용하고 떠난 객실 사진을 공개하며 울분을 토했다.

지난 17일 인터넷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잡아 ○○고 싶습니다 진짜’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공유됐다.

글 작성자 A씨는 “인테리어 업자한테 6억 사기당하고 어렵게 개업했는데 손님 한명이 저렇게 만들고 야반도주했다”며 객실을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 속 객실을 그야말로 난장판이었다.

침대에는 음료수가 쏟아져 있고 담뱃갑, 컵라면 용기, 음료수 등 쓰레기로 어지럽혀진 모습이다.

바닥에는 빈틈이 보이지 않을 만큼 과일 껍질과 소주병, 담배꽁초, 음료수병 등이 지저분하게 나뒹굴었다.

도저히 한 사람이 어지럽힌 방이라고는 믿기 어려운 상태였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A씨는 “경찰에 신고는 했는데 멘탈이 흔들린다”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잡아서 손해배상 청구해야 할 듯” “저 정도면 고의적인 것 아닌가” “바닥에 흙은 뭘까요?” “일부러 쓰레기를 모아오지 않고서야” “금전적 정신적 피해보상 확실하게 받으시고 힘내세요”라며 공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