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명할 뻔”… 딸 공격한 반려닭 너깃으로 만든 엄마

연유선

반려동물로 기르던 수탉이 자신의 딸을 공격하자 너깃으로 만들어 먹어버린 여성이 논란이 되고 있다.

19일(현지시각)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미국 미시시피주에 거주하는 매건 슈미트는 자신의 딸을 공격한 반려 수탉 ‘헤이헤이’를 너깃으로 만들어 먹었다고 페이스북에 업로드했다.

매건은 이마와 뺨 등에 상처가 난 딸의 모습을 공개하며 “뒷마당에 있던 수탉 ‘헤이헤이’가 아이를 공격했다. 0.5인치만 더 가까웠다면 내 딸은 한쪽 눈을 잃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결국 그렇게 됐다”며 사고 전 아이가 반려 수탉과 함께 있는 사진과 사고 후 반려 수탉으로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너깃 사진을 함께 공개했다.

메건 슈미트 SNS 캡처

메건은 딸이 치킨너깃을 먹는 사진을 올리며 ‘헤이헤이 너깃’이라고 적었다.

이후 해당 게시물에는 1만여 개가 넘는 댓글이 달리며 화제가 됐다.

매건의 행동을 비판하는 누리꾼들은 “이 뭘 안다고 죽이냐”, “아이를 본인이 잘 돌봤어야 한다” 등의 의견을 남겼다.

반면 매건의 행동을 옹호하는 네티즌들은 “동물이 아이를 공격하면 죽일 수밖에 없다”, “동물은 동물일 뿐”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