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우리 미성년자야” 소주 시킨 뒤 ‘먹튀’한 남성들이 테이블에 남겨둔 쪽지

김연진

식당에서 과 음식을 주문한 뒤 계산하지 않고 도망간 손님들.

사장님은 테이블에 남겨진 ‘쪽지’를 확인하고 좌절할 수밖에 없었다. 미성년자들이었다.

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어린애들 진짜 영악하네요”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공개됐다.

게시물 작성자 A씨는 한 국밥집에서 직접 목격한 상황을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옆 테이블에 남자 2명이 있었는데, 술을 먹다가 외부 화장실에 다녀온다며 나갔다. 그런데 한참이 지나도 들어오지 않았다. 알고 보니, 그대로 도망친 거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테이블 위에 쪽지를 남겨두고 사라졌더라”며 쪽지 사진을 공개했다.

쪽지에는 “저희 사실 미성년자예요. 죄송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A씨의 설명에 따르면, 식당 종업원은 “그 손님들이 이미 다른 식당에서 술을 마시고 왔고, 나이도 22살이라고 해서 신분증 검사를 하지 않고 술을 줬다”라고 밝혔다.

이런 상황에 대해 A씨는 “신분증 검사하지 않은 종업원도 잘못은 있지만, 그 둘은 정말 괘씸하다”라며 분노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 연합뉴스

물론 경찰 조사가 이뤄진다면, 계산하지 않고 도망간 손님들이 무전취식 등으로 처벌받을 수 있다.

다만, 식당 측도 청소년에게 주류를 판매한 행위로 처벌받을 수 있다.

이런 점을 악용해서 이른바 ‘먹튀’를 한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A씨도 “미성년자에게 술을 팔았다고 하면 신고하지 못할 거라고 생각하고 그냥 도망을 가버린 것 같다”라고 전했다.

그의 설명에 따르면, 실제로 식당 측은 경찰 신고를 취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