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인데, 하하” 성범죄 당했다고 ‘거짓 신고’해 경찰차 4대 출동하게 만든 남성의 최후

김연진

“성폭행을 당했다”며 경찰거짓 신고한 남성이 즉결심판에 회부됐다.

지난 3일 경찰청은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충남 천안에서 거짓 신고를 한 남성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해당 영상에 따르면, 지난달 14일 충남 천안에서 남성 A씨는 “성폭행을 당했다”며 112에 신고했다.

YouTube ‘경찰청’

이어 A씨는 “(장소는) 제주도”라고 하더니, “장난이다”라며 웃었다.

A씨가 횡설수설하는 모습을 보였으나, 경찰 측은 실제 범죄 가능성을 우려해 경찰차 4대를 동원하며 현장으로 출동했다.

경찰이 도착하자 A씨는 “아무 일도 없다”고 말했다.

YouTube ‘경찰청’

그러자 경찰은 “아무 일도 없는 거냐”, “사건 자체가 없었느냐”며 재차 확인했다. A씨는 “별일 없었어, 그냥…”이라고 둘러대다가, 결국 거짓 신고임을 밝혔다.

이후 A씨는 “그냥 없던 일로 하자. 끝난 것 아니냐”며 뻔뻔한 태도를 보였다.

A씨는 거짓 신고 등 혐의로 즉결심판에 넘겨졌다.

YouTube ‘경찰청’

경범죄처벌법에 따르면, 일어나지 않은 범죄를 공무원에게 거짓으로 신고한 사람은 60만 원 이하의 벌금 혹은 구류 등 처벌을 받는다.

즉결심판에 회부돼 재판을 받으면 벌금을 낼 수도 있다는 경찰관의 설명에, A씨는 “예?”라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