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김정은 딸 추정 소녀, 공식행사서 처음 포착됐다

이서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딸로 추정되는 소녀가 공식석상에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3일(현지시간) 김 위원장 둘째 딸 김주애(9)로 보이는 소녀가 지난 9일 북한 정권 수립 74주년 경축행사 무대에 오른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TV

소녀는 김 위원장과 부인 리설주를 위해 마련된 공연에 올라 노래하던 여러 아이 중 한 명이었다.

매체는 중국 블로거 등 전문가를 인용해 이 소녀가 김 위원장의 딸이라고 주장하며 다른 아이들과 다른 특징을 찾아냈다.

그 내용을 종합하면 이 소녀는 무대에서도 유일하게 머리를 묶지 않고 풀어 내렸으며 혼자만 ‘하얀색 양말’을 신었다.

연합뉴스 TV

이날 공연을 보도한 북한 매체도 어린이들의 공연이 시작되자마자 이 소녀의 모습을 보여 주는데 집중했다.

성인 가수들 무대와 달리 ‘주인공’이 없는 어린이들 중창과 합창 공연에서 특정 출연자의 모습을 조명한 것은 다소 이례적이다.

김 위원장은 시종일관 활짝 웃는 표정으로 공연에서 눈을 떼지 못했고, 그의 동생인 김여정 노동장 부부장이 손뼉을 치다 감격에 겨워 눈물을 훔치는 듯한 모습도 카메라에 담겼다.

연합뉴스 TV

공연이 끝난 후 리설주 여사가 보인 행동은 더 이례적이었다.

김 위원장이 공연자들 격려를 위해 무대에 오르자 따라나선 리 여사는 곧바로 소녀에게 말을 걸며 등을 다독였다.

연합뉴스 TV

이 소녀는 이날 김 위원장이 참석한 무대에만 올랐으며 같은 날 다른 공연에는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 NK뉴스의 콜린 즈워코 선임분석원은 “이 소녀가 김정은 위원장의 딸일 수도 있다”라고 언급했다.

김 위원장에겐 딸 두 명과 아들 한 명을 포함해 모두 세 자녀가 있으며, 김주애는 둘째로 알려졌다.

김주애란 이름은 2013년 북한을 방문한 NBA 농구선수 출신 데니스 로드먼이 인터뷰에서 언급하며 세상에 처음 드러났다.

연합뉴스 TV

미국 싱크탱크 스팀슨 센터의 북한 전문가 마이클 매든 객원 연구원은 이 소녀의 나이가 김주애와 비슷한 나이대일 것으로 추정했다.

다만, 그동안 북한이 최고지도자의 가족을 외부에 노출하는 것을 극도로 꺼려왔다는 점에서 딸이 아닌 다른 가족의 자녀일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