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폐 주차한 ‘경차’에 스티커 도배하고 쇠사슬로 묶은 경비원

이서현

외부인의 무개념 주차를 응징한 경비원을 두고 때아닌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지난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통로에 주차한 차주 vs 스티커 왕창 붙인 경비아저씨’라는 제목의 글이 공유됐다.

글쓴이 A씨는 “회사 지하 주차장인데 커브 도는 통로에 주차해 놓고 연락처도 없고, 방송을 여러 번 했는데도 차를 안 뺀다”며 차량 사진을 첨부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사진 속 차량은 주차선이 없는 통로 한쪽에 주차된 모습이다.

차량 앞뒤로는 주차금지 표지판과 교통콘이 여러 개 세워져 있고, 차량 유리창엔 십여 장의 주차금지 스티커가 붙어있다.

운전석 쪽 앞바퀴는 쇠사슬로 감아 막대를 함께 묶어 놓는 등 움직일 수 없도록 조치한 상태였다.

정황상 건물 경비원이 민폐 주차를 한 차량에 경고성 조치를 한 것으로 보인다.

다음날 A씨는 “스티커 차주는 젊은 여성이었다”며 “근처 회사에서 일하는데 저희 회사 건물 지하 주차장에 주차했고, 건물 한 사장이 당시 ‘주차해도 된다’고 했다더라. 그런데 경비아저씨가 알아본 결과 그 말은 전부 거짓말이었다”고 후기를 남겼다.

이어 “화가 난 경비 아저씨가 소장님을 호출해 두 분이 엄청 소리를 질렀다”며 “차주는 관리실로 고개 숙이며 따라갔는데 거의 울기 직전이더라”고 전했다.

기사 내용과 관련없는 사진 | 연합뉴스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우리 아파트로 스카우트하고 싶다” “일 확실하게 하신다” “얌체 주차는 도둑질이나 마찬가지” 등 속 시원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부는 “경차라 마음대로 화풀이한 것” “선택적 분노” “외제 차라면 손도 못 댔겠지” “고급 차에도 그렇게 하면 인정”이라며 경비원의 대처에 쓴소리를 남겼다.

한편 주차를 잘못한 경우라고 해도 사연에서처럼 차량을 에워싸거나 바퀴를 쇠사슬로 묶는 것은 범죄 행위로 간주해 처벌받을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