뒤차가 들이받자 급히 내린 운전자, 황당한 실수로 한순간에 가해자 됐다

이현주

교통사고 피해자가 동시에 가해자가 되는 블랙박스 영상이 공개됐다.

24일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에는 ‘보험사에서 사고 유발에 대한 제 책임도 있다고 합니다. 제 잘못이 있을까요?’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사고는 지난해 9월 울산광역시 남구의 한 도로에서 발생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영상을 보면 제보자인 A씨는 차선을 연속으로 변경하던 중 앞 차를 뒤에서 들이받는 접촉 사고를 냈다.

이 차량이 멈췄으나 A씨가 대각선으로 차선을 옮기면서 사고가 난 것.

피해 운전자 B씨는 깜짝 놀랐는지 차도 세우기 전에 문을 열었다.

하지만 기어 설정을 하지 않고 내렸는지 차가 앞으로 이동하기 시작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차가 움직이자 B씨는 급히 차에 탑승해 기어를 조작한 후 다시 내렸다.

그런데 이번에는 차가 후진하기 시작했다.

B씨는 다시 차에 타 기어를 조작하려 했지만 소용없었다.

문이 열린 상태로 후진하던 차는 그대로 A씨 차와 부딪혔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B씨의 차 문은 뒤로 꺾였고, B씨는 차 바닥에 깔리고 말았다

보험사 측은 사고 유발에 대한 책임이 있기 때문에 A씨에게 70% 과실이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한 변호사는 다르게 판단했다.

그는 “1차 사고는 A씨 과실을 100%로 볼 가능성이 있다”면서 “2차 사고는 상대 차량 B씨의 과실이 100% 아닐까 조심스럽게 의견을 낸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한문철 TV’

피해자였던 B씨는 서투른 기어 조작으로 가해자가 되는 상황에 부닥쳤다.

한 변호사는 “2차 사고에서 B씨가 내릴 때 천천히 내려도 되는데 왜 이렇게 급하게 내렸는지 모르겠다”라며 “놀라고 당황해서 그랬을 수도 있지만 저건 통상적인 경우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두 사고는 각각 별개로 처리하는 게 옳다고 본다”, “둘 다 운전대를 잡는 일이 다시는 일어나지 않기를 바랍니다”, “끼리끼리 만나면 사고 나는 게 정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두 운전자를 한목소리로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