덤프트럭이 중앙선 넘어 돌진하자 기지를 발휘해 ‘즉사’ 위기 넘긴 운전자

By 이현주

대형 덤프트럭이 갑자기 중앙선을 침범해 돌진하는 아찔한 상황이 발생했다.

반대편에서 주행 중이던 차량 운전자는 차선을 겨우 바꿔 가까스로 화를 면했다.

지난 15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오늘 덤프 때문에 즉사할 뻔..저한테도 이런 일이 일어나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작성자 A씨는 중앙선을 침범한 대형 덤프트럭에 부딪힐 뻔한 아찔한 상황이 담긴 블랙박스 영상도 공개했다.

A씨는 “멀리서 트럭이 덜컹거리는 건 봤는데 중앙선 넘어서 나한테 올 줄은 생각도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차선이 옆으로 하나 더 생겨서 핸들을 틀었는데 천만다행이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자세히 보니 덤프 뒤에 오는 흰 트럭을 추월하려고 무리하게 옆으로 진입 시도하다가 근처 인도 블록을 밟고 휘청거린 후 중앙선을 넘어 저한테 달려들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그러면서 “경찰도 다행히 사고는 안 났지만 까딱하면 저희 셋이 바로 즉사했을 거라고 말했다”고 놀란 가슴을 쓸어내렸다.

당시 차에는 다음 달 결혼을 앞둔 예비 신부도 타고 있었다고 덧붙였다.

A씨는 “다리도 너무 후들거리고 긴장해서 팔이 떨어져 나갈 것 같다”며 “사과 받을 방법도 없고 화가 난다”고 호소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해당 사고는 인천 강화군의 한 해안도로에서 발생했다.

인천 강화경찰서에 따르면, 50대 덤프트럭 운전자 B씨는 좌회전하기 위해 대기하던 앞 차량을 피해 우측으로 빠져나가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 과정에서 트럭 바퀴가 도로 경계석에 부딪히자 핸들을 제대로 잡지 못해 중앙선을 넘은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일행이 이 사고로 다친 것으로 확인될 경우 B씨에게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를 적용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