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놓고 싫어하더라” 이유 없이 괴롭히던 PD들, 유재석은 이렇게 대처했다

김연진

방송국에서 고충을 겪었던 국민 MC 유재석의 과거 일화가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후배 코미디언 커플 손민수, 임라라가 출연해 유재석과 이야기를 나눴다.

임라라는 “저한테 작가, PD들이 공개 연애하면 안 된다고 했다. 둘이 헤어지라고 하더라”며 과거 이야기를 꺼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러자 유재석은 분노하며 “나는 이런 게 제일 화난다. 뭘 자꾸 안 된다고 하냐. 지금 얘기하는데, 몇몇 사람들이 확확 스쳐 지나갔다”고 말했다.

이어 “예전에 너무너무 두려운 PD가 있었다. 나를 아주 싫어하는 것 같았다”며 “내가 방송에 나가기 위해서는 그 사람 마음에 들어야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그 사람의 눈짓, 말투에서 나를 싫어하는 게 느껴졌지만, 그걸 모른 척해야 했다”며 고충을 털어놨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연예계 활동을 계속하기 위해서, 어쩔 수 없이 이 악물고 참아왔던 것이다.

손민수는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다. 그럴 땐 어떡해야 하냐”며 조언을 구했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그러자 유재석은 “그럴 땐, 내가 딴 데서 스타가 되면 된다. 딴 데서 잘 되면 된다”고 답했다.

이어 “(나를 싫어하던) 그분들, 지금 방송국에 없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