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 큰(?) 남편 ‘손발톱’ 대신 깎아준다고 고백한 ‘동상이몽’ 아내들

이서현

“오늘 논산 가는데 손톱 혼자 깎냐? 조교가 깎아주냐?”

“실장님이나 주무관님한테 손톱 깎아달라고 하면 실례일까요?”

이는 실제로 최근 온라인상에 공유돼 큰 화제를 부른 고민이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성인이 될 때까지 손발톱을 부모님이 다 깎아주다 보니 군대에 가거나 취업으로 분가할 경우 이 문제를 해결할 방법이 없었던 것.

지난 23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도 아내들이 남편의 손발톱을 깎아준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이날 양은지는 “전 이호의 손발톱을 직접 관리한다. 하얗게 자라나는 꼴은 못 보겠다”라며 “자르라고 하면 남편은 ‘아프다’고 안 깎는다. 안 깎으면 내가 답답하니까 ‘손 줘’ 하고 내가 자른다”고 말했다.

이에 서하얀은 “임창정도 발톱 절대 안 깎는다. 표면이 닳을 때까지 기다린다”라고 폭로했다.

이지혜도 “우리 남편도 손발톱을 잘 안 깎아서 내가 깎아준다”라고 동조했다.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김구라는 “아내들이 남편을 애 취급하는 게 있다. 문재완이 이지혜 만나기 전에 손톱이 이렇게 길었냐”며 꼬집자 이지혜는 “지저분하긴 했다”고 답했다.

스튜디오에 출연한 이현이를 제외한 이지혜, 서하얀, 양은지 모두 남편의 손발톱을 깎아준다고 밝힌 상황.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경악한 김숙은 “들짐승들이나 그렇게 하는 거 아니냐”라며 “충격적이다. 지금 아내가 4명인데 3명이나 남편 손발톱을 깎아준다”라고 놀랐다.

김구라는 “자기 나름대로 방식이 있는 것”이라며 아내들이 못 참고 먼저 깎아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진짜 충격적이다” “손톱 못 깎는 딸이나 부인은 없는 게 코미디” “아니, 다 큰 성인이 자기 손발톱도 못 깎는다고?” “아내들 저 마음은 이해함” “이건 아내들이 남자들 손톱 길이를 못 참아서 그런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