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려운 가정형편 때문에 남들이 무시하는 용접 일 뛰어든 소년, 40년 뒤 ‘대한민국 명장’ 됐다
스토리